주변에 보면 카메라를 구입해두고 장롱에 박아둔 사례가 많이 있으시리라 생각됩니다. 놀러나갈때 되면 카메라가 생각나지 않거나 "그냥 스마트폰으로 찍으면 되지머 요즘... 스마트폰도 잘나오는데" 라는 생각을 하시며 카메라는 여기저기 구석에 있다가 방정리할때 장롱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많지요? 이웃 분들은 블로그를 하시기 때문에 카메라를 외출할때마다 필히 가지고 나가시겠지만 이 블로그를 검색으로 들어와 방문하시는 분들은 장롱행의 경우가 많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오늘은 1987년에 구입한 아버지의 장롱카메라를 오픈하는 날이었고 이에 포스팅을 해봅니다.

 

장롱에서 카메라를 찾다.

 

예전에 좋은 카메라가 있었는데... 라는 말을 많이 들었었습니다. 아버지가 백만원 넘게 구입했던 카메라가 우리집 어딘가에 잠자고 있는듯한 예시를 자주 주셨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옛다 이거 한번 확인해바라" 라고 하시며 파란 비닐봉지를 던져주셨습니다.

 

 

1990년부터 2014년까지 약 24년간을 장롱에서 자고있던 아버지의 카메라

 

 

예전에는 가방도 이렇게 가죽으로 되어있었나봐요. 사제 가방인줄 알았는데...

 

 

니콘의 정품 가죽 가방이네요.

 

 

어릴때 많이보던 잠금방식을 보니 새롭습니다. 가방에 물건들을 하나씩 꺼내볼까요?

 

 

니콘 스피드라이트(플래쉬) SB-15 입니다. 죄다 수동으로 보이네요 지금의 저는 사용 못할듯합니다.

 

 

많은 눈금들이 있고 돌려서 뭔가 광량을 맞추는것 같지만 도통 모르겠습니다.

 

 

스피드라이트의 매뉴얼도 잘 보관되어 있습니다.

 

 

트라이포트라 불리는 삼각대 입니다. 이건 거의 차이가 없는듯한대 상당히 무겁습니다. 죄다 무거운재질의 쇠막대기로 되어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영수증으로 보이는데 언제 사우디꺼를 구입하셨을까 의문이 생깁니다. 87년도에 구입한 영수증입니다. 뭘 구입했는지는 사우디말이라 도통 볼 수가 없네요.

 

 

말로만 듣던 올림푸스 펜 필름카메라 입니다. 그러고 보니 어렸을때 이사진기로 찍어주신 기억이 어렴풋이 납니다.

 

 

이 필름 카메라는 올림푸스 뮤 라는 카메라 인데 디카가 나오기 전까지 썻던걸로 기억이 납니다. 디카가 나오고 필름이 없어지자 장롱으로 추가 매장된 것 같습니다.

 

 

메인카메라 입니다. 지금과는 틀린 정말 훌륭한 가죽케이스에 니콘마크가 있었습니다.

 

 

렌즈교환 카메라는 확실하고 제가 가지고 있는 올림푸스 OM-D E-M1과 거의 흡사하게 생겼는데 마크만 니콘으로 되어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일단 모델은 FG란 모델로 보이고 렌즈는 50mm 1.4F의 상당히 밝은 렌즈였습니다. 하지만 필름카메라라 찍어볼 수가 없네요.

 

 

카메라 케이스도 요즘 나오는 속사케이스? 그거랑 거의 흡사하고 렌즈앞에 마개도 지금과 다를바가 없었습니다.

 

 

렌즈를 분리해보니 상당히 큼직하게 느껴지는 센서가 보였습니다. 풀프레임 인지는 잘모르겠네요. FG정보를 좀 찾아봐야겠습니다.

 

 

렌즈 뒷부분에 쇠고챙이 같이 튀어나온 부분이 위로 올라가게 렌즈를 고정하는 식으로 되어있었습니다.

 

 

배터리팩까지 들어있는 아버지의 구입시 치밀함을 볼 수 있었습니다. 대충 성향이 일단 싹다 사시는구나 라고 느꼈습니다.

 

 

삼성 렌즈통이 왜 들어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삼성 렌즈도 없는데 말이죠...

 

니콘 밴드가 있네요. 지금과 그다지 다르지 않지만 지금것이 훨신 좋아보였습니다.

 

 

니콘 FG의 매뉴얼 입니다. 새것처럼 잘 보관되어 있었고 정품관련 구성품들도 다 있었고 칸막이등도 있었습니다.

 

인터넷에 알아보니 20만원 정도로 거래가 되어있지만 잘 팔리지는 않는것 같았습니다. 아버지게서는 별 필요 없다고 하셨는데 팔기는 좀 그렇고 소품형식이나 필름카메라에 대해서 공부할때 써먹을 예정입니다. 골동품으로 모셔야 되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번 기회로 인해 아들로써 아버지의 구입 성향을 어느정도 알게된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와 별반 다를것 없는것이 같은 유전자를 지니고 있는것 같네요. 저도 앞으로는 가방에 제가 샀던 카메라들을 넣어서 장롱행은 아니고 보관해 볼까 생각중입니다.

Posted by Orange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4.07.27 09:19

    정말 장롱카메라 구경 오랫만에 보네요

  2. 2014.07.27 16:22 신고

    아버님도 카메라에 관심이 많으셨군요. 부전자전.. 재밌네요.^^
    근데 제 생각엔 오래된 것이라 가격이 좀 나갈줄 알았는데, 별로 안하네요.ㅡㅡ
    하지만 더 오래 갖고 계심 언젠가는 값어치가 더 높아질지도요?ㅎㅎ
    요즘 카메라는 작고, 귀여운데, 옛 카메라는 클랙식한 것이 뭔가 있어 보여요. 사용하지 않으셔두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훌륭할 듯 합니다.^^

  3. 2014.07.27 17:49 신고

    이야~ 진정한 장롱표 카메라네요. 저희 아버지도 예전에 사진에 관심이 많으셔서 집에 카메라가 몇 대 있었던 거 같네요. 지금은 친척들이 죄다 수거해가서 없지만 니콘과 펜탁스를 많이 쓰셨던 기억이 납니다. 메인이 펜탁스라 저도 펜탁스 카메라를 고민없이 바로 집어든 이유이기도 하고.. 암튼 올림푸스 뮤 필름카메라는 저도 썼었는데 참 좋았던 기억이 많네요. 당시엔 정말 좋았던.. 카메라 가격을 떠나 소중한 추억을 함께 했는데 소장하심도 좋아보여요!

    • 2014.07.27 23:23 신고

      펜탁스를 쓰셨군요 ^^ 전 제 의지에 의해서 니콘을 골랐는데 아버지도 이미 니콘을 고른것을 보니 부자가 맞나봅니다 ㅎㅎ

  4. 2014.07.27 21:45 신고

    아주 귀한 물건인 듯 했는데 20만원이라는 말에......ㅋ
    아버님이 물려 주신 보물, 오랫동안 보관하시기 바랍니다.ㅎ
    외관이 거의 변한게 없은 걸 보면 몇십년 전의 디자인이 정말 대단하군요.ㅎ

    • 2014.07.27 23:23 신고

      약 25년정도 전에 당시 100만원 넘게 주고 구입하셨다고 하네요.
      근데 필요에 의해 가격이 다운이 되다보니... ㅜ.ㅜ

  5. 2014.07.28 08:12 신고

    저희 고향집 장롱에고 아버지의 오래된 니콘 카메라가 봉인되어 있답니다! ㅋㅋㅋ
    가끔 한번씩 꺼내 보는데 필름이 없어서 촬영까진 못해봤네요!
    다음번엔 필름을 한 통 사서 가야겠어요! ㅋㅋ

  6. 2014.07.28 09:38 신고

    진짜 외관만봐도 세월이 느껴지네요.
    요새도 필름 살 수 있나요? 이 카메라가 우리집에 있었으면 필름 구해서 한 번 찍어보고 싶을 것 같아요.

    • 2014.07.28 10:34 신고

      인터넷으로 팔긴파는데 한통에 만원씩하네요...
      한번에 메모리카드 하나씩 사서 1회용으로 찍고 버리는 느낌이 나겠는걸요...

  7. 2014.07.28 10:52 신고

    저희도 1984년도 구입한 케논 필름 카메라가 장롱에서 잠자고 있네요.
    그리고 몇년전에 딸이 구입한 소니도 렌즈가 큰것 같아서 거의 휴대하지 못하고 있습니다~~ㅎㅎ

  8. 2014.07.28 15:31 신고

    장롱에서 잠자고 있던 추억의 소품이 나왔네요
    그 옛날 함께 처음 사진을 찍으면서 좋아했지 안않을까요 ㅋㅋ

  9. 2014.07.28 16:12 신고

    올림푸스 펜 카메라를 보니 옛 생각이 많이 나네요 ! 저도 그 카메라로 많이 촬영 되었지요 ! 필름 카메라 역시 아직도 인터넷 쇼핑몰에서 파니 기회되면 찍어보는 것도 좋겠네요. 그러나 실용성이 떨어지니 ㅠㅠㅠ 옛 것이 쓸모 없어 버려지는 것이 안타깝네요. 제가 지금 쓰는 것도 그렇게 되겠지요 ? ... 아쉬움이 남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14.07.28 18:26 신고

      보통은 옛것이라도 사용할 수 있는것이 많은데 카메라는 저장장치가 바뀌어버리니 돈만쓰는격이 되어버리네요. 필름이 36방짜리가 만원이 넘으니 말이에요. 그래서 한두번은 경험하고 싶은 욕구가 !!

  10. 2014.08.08 07:41 신고

    우와!!!! 최고에요!!!
    저도 NIKON FM2를 이모에게 받아서 쓰고있거든요!
    뭔가 추억을 이어주는 카메라인 것 같아요 : )

    • 2014.08.08 13:13 신고

      이카메라를 쓰고 싶은데 필름에 압박때문에 어찌할줄 모르고 있습니다. 추억이 좋긴하지만 사용을 못하고 있네요. ㅜ.ㅜ

  11. 2014.08.13 19:06 신고

    제대로 득템하셨군요~^^
    지금도 작동될것이예요.
    필름 한롤 사서 넣고 찍어보면 손맛이 장난아닐거예요^^

  12. 2014.08.19 09:28 신고

    우연하게 방문하게되어 사진 관련된 글 재미나게 읽고 있습니다.

    35mm 필름카메라이니 풀프레임카메라 득템하셨네요^^

    저는 어릴적 사용했던 금성캐논 자동카메라 하나 득템했었습니다.

  13. 2015.02.10 11:51 신고

    삼성은 그당시 케이스만 만들었던게 아닐까여?????ㅋ

  14. 2015.02.10 13:51 신고

    흐. 아버님이 사진을 잘 찍으셨군요. 모터 드라이브까지 있는 걸 보면..... 당시에 저런 건 기자들이나 썼을 법 했던 건데....
    저도 1972년에 위의 올림푸스 펜으로 사진을 시작했지요. ㅎ.ㅎ